“누구는 신파라지만…태어나는 것, 살아가는 것 자체가 신파”


연극 ‘친정엄마와 2박3일’ 강부자-윤유선41년 만에 무대서 상봉…엄마·딸처럼 애틋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