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다와 나


늘 누워 있기만 하던 바다가 어느 날에는 산처럼 일어나 나를 내려다보고 있을 때 나는 바지 속에 두 손을 넣고 어린 성기…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