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대의 명대사로 남은 “아프냐, 나도 아프다”


[한겨레S] 남지은의 토요명작 리플레이 다모 여형사 소재, 장대한 무협신 더해 현대물 같은 시대극에 파격 결말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