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마을] 사업장 – 윤은성


장례식장 근처에는 운구차가 다닌다. 결산을 단번에 맞춘 적 없이 떠나게 되곤 한다. 머리를 자르면 사람들은 안부를 하나 더…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