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마을] 신용목, 해변


해변에서 읽던 책을 덮어두고 죽어 있는 돌과 살아 있는 돌을 골랐다 젊음이 유행하던 계절이었다 누가 지은 집일까, 구름…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