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인의 마을] 이현승, 4월


제가 차린 생일상처럼 빤하게 와서주인 없는 제상처럼 4월은 간다. 유괴나 실종에 비하면사고사나 병사는 은총이라는 말은웃…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