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순 피해자 고통 느끼려 한겨울 차디찬 맨바닥에서도 그렸죠”


【짬】 여순사건 73돌 특별전 여는 강종열 작가 “가장 역설적인 방법으로 인간이 존엄한 존재임을 드러내고 싶었습니다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