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의 인권책’에 쪽방촌 삶 다룬 ‘동자동 사람들’


시민단체 인권연대 해마다 선정인간 존중 없는 ‘돌봄’의 실패 따져물어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