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제주항공 화물·신노선 통해 경쟁력 강화
국내 최대 매출 저비용항공사(LCC)인 제주항공이 화물 사업에 진출하고 국제선 신규노선을 신설해 경쟁력을 강화할 것이라고 20일 밝혔다. 그는 이러한 변화와 각국의 검역 완화 조치와 함께 국내외 항공 수요 증가에 대한 희망을 불러일으키며 내년에는 비즈니스 턴어라운드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항공

먹튀검증커뮤니티 김이배 제주항공 사장은 기자간담회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항공산업 관점에서 희망의 시대에 진입했다.

서울 메이필드 호텔에서 열린 컨퍼런스.

그는 “원가경쟁력 등 핵심역량을 십분 활용해 도약을 준비하고, 중·단거리 노선, 화물운송 등 새로운 분야로 진출하겠다”고 말했다.

제주항공은 6월 한 달간 인천~방콕, 보홀, 나트랑, 코타키나발루 등 국제선 19개 노선에서 총 246편을 운항한다. 지난달과 비교하면 노선 수는 8개에서 19개로 138%, 운항편수는 152개에서 246개로 약 62% 늘었다.more news

김 위원장은 “향후 일본과 중국에 대해 더 많은 개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내년 하반기까지는 대부분의 국제노선이 정상화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중앙아시아·인도네시아·몽골 등 중·단거리 노선 확대를 위해 내년부터 보잉의 차세대 B737-8 기종으로 기존 기종을 교체할 예정이다.

현재 운용 중인 B737-800에 비해 운용거리가 1000km 이상 증가하고, 연료 사용량을 14% 이상 절감할 수 있으며, 좌석당 운용비용도 12% 절감할 수 있어 향후 수익성을 개선합니다.

제주항공

김 사장은 97%가 여객사업에 의존하고 있는 사업구조 개선 의지도 밝혔다.

그는 “특급 화물이나 전자상거래 물량에 집중할 것”이라고 말했다. “화물 비행기가 기존 함대와 유지 보수와 연속성을 갖기 때문에 수익성에 도움이 될 것입니다.”

제주항공은 이달부터 기존 B737-800 여객기를 개조한 화물기 B737-800BCF를 도입해 화물운송사업을 본격화할 계획이다.

그는 사업 턴어라운드 시기에 대해 “올해는 불확실하지만 시장 상황에 따라 내년에는 턴어라운드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제주항공은 6월 한 달간 인천~방콕, 보홀, 나트랑, 코타키나발루 등 국제선 19개 노선에서 총 246편을 운항한다. 지난달과 비교하면 노선 수는 8개에서 19개로 138%, 운항편수는 152개에서 246개로 약 62% 늘었다.

김 위원장은 “향후 일본과 중국에 대해 더 많은 개방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다만 “내년 하반기까지는 대부분의 국제노선이 정상화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중앙아시아·인도네시아·몽골 등 중·단거리 노선 확대를 위해 내년부터 보잉의 차세대 B737-8 기종으로 기존 기종을 교체할 예정이다.

김이배 제주항공 사장은 기자간담회에서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항공산업 관점에서 희망의 시대에 진입했다. 서울 메이필드 호텔에서 열린 컨퍼런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