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살 갇혀 지은 노래들 50년만에 길동무들에게 바쳐요”


[짬] 익천문화재단 김판수 공동이사장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