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거리] 깊고 긴 호흡


이맘때면 서정주가 생각납니다. “눈이 부시게 푸르른 날은/ 그리운 사람을 그리워하자~” 송창식 목소리로 들려옵니다. 평화롭…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