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상자에 갇힌 우리, 노동자


[한겨레Book]버림받고 쫓겨나고 뿌리 뽑힌 이들에 대한 김숨의 집요한 시선13년 만에 들여다 본 조선소“조선소에는 조선소 노동자가 없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