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들 ‘내 집의 꿈’ 간신히 이뤘는데…하필 귀신의 집


[한겨레S] 손희정의 영화담(談)쇼미더고스트취업도 안 되고, 미래도 안 보이는불안한 청년들의 으스스한 동거기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