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TS·블랙핑크, 유엔과 손잡고 ‘미래세대 문제’에 목소리


거대 팬덤·SNS 영향력 바탕으로 사회적 역할도 앞장

Source